일요일이다.
이거 정말 장난이 아니네...
주말이던 공휴일이던 6주동안 출근이 계속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기 시작했다.
4주중의 하루가 아니라 정말 아예쉬지 못할 것 같다...

일요일이다.
책임님은 로드테스트를 나가시고 나는 사무실에 남아서 시료와 싸움했다.

눈에 익어가는 사무실 풍경.
하나씩 들어오는 아기자기한 디자인.
그래 결정했다!!!
오늘은 사무실에서 발견한 소소한 디자인 요소중 극히 일부에 대해 알아보자.

이 길죽길죽하게 생긴 테이블은
높은 높이와 좁은 폭으로 업무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은 전형적인 수다용.
스툴은 또 어떤가.
앉았을때 느껴지는 편안함! 예쁜디자인은 보너스
칠판은 뭐 적혀있진 않았지만 한번 가려봤다 (feat. Aviary)


이건 과일바구니.
원래는 귤, 바나나 등 과일이 가득 차있었는데..
텅 비어버렸네.
뭐.. 이것도 나름 느낌있네!
옆엔 sipsticks, teabag ...

꽉찼을땐 이런 모양!(다음날 다시채운 바구니로 다시 ㅋㅋ)



누구나 보면 미소짓게 될 화장실을 뜻하는 픽토그램.
아 정말 마렵구나.. ㅋㅋ
급하지 않은 나도 이 앞에 서면 왠지 서둘러야할 것 같은 느낌
하지만 눈여겨보아야할 건, 남녀가 하나의 네모안에 같이 그려져있다는 것!
즉 화장실에 남녀 구분이 없다.
남성용 길다란 소변기를 쓰지않고 그걸 대신 이렇게 깊은 좌변기로 커버했다.
설마..항상 앉...앉아서

적으려고 보니까 아직 몇개 못 모았네.
일기개념이 아니라 주제를 잡아서 글에 보충을 하는 식으로 해야겠다.
일단은 여기까지.
왜냐하면......
아직 적응이 다 되지 않아서인지 오후 여섯시 전후로 급 피곤해짐.
졸다가 이제 자러간다.





아직 티비를 한번도 켜보지 않았다. 휴일은 언제 주나요. 조식돼지 되는중.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