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난징 3] 주말 까르푸 & 하서중앙공원河西中央公园 놀이

Carrefour Nanjing, China & Hexi Central Park


화창한 봄날에, 권책임님과 나는 늦게 일어났다. 

어제의 피곤함 때문인지 밍기적밍기적 일어나 정신을 차리고 점심을 먹으러 나갔다. 




출발. 호텔을 나선다. 유리벽에 물 분사 줄줄줄


 

날은 화창하고 어디든 달려가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만드는 햇살이 거리에 가득했다. 하지만 우리는 차가 없으니.. 택시를 타고 달릴까? 에이- 이건 좀 아니구 :) 



하서로로 가기로 한다.



항상 궁금한게 이게 이동네만 이렇게 잘 되어있는건지, 아니면 웬만한 도시에는 다 이렇게 되어 있는건지.. 중국을 보면 도로명 주소도 잘 사용하고 있고, 여러모로 체계가 그냥 선진국이야.


하서중앙공원河西中央公园


이런 느낌의 공원이다. 녹색의 연못이 있고 그 주변을 괜찮은 조경이 채우고 있다. 

 



맑은 날씨와 잘 어울리는 공원이다.

왠 누나가 막대기를 들고 뭔가를 하고 있다!

저게 뭐하는거지? 가까이 가서 보니...




가재를 잡았다! 오옷 계곡도 아니고 공원에서 가재를 잡다니?! 그런데 이게 저 누나 혼자만의 놀이가 아니다. 여기저기서 다 가재를 잡고 있었다! 



한마리 득템




우린 풀숲을 헤치고 뚫어져라 자갈들 사이를 살펴봤다. 오오오 보호색 때문에 확실하진 않지만 가재가 보인다.


그 위치를 한 애아빠에게 말해주고 기분이 잡는걸 구경해본다. 



저 안에 가재가 있다.


한손엔 낚시대로 먹이를 꿰서 가재를 유인하고, 그 밑에선 잠자리채로 받친다. 집중하며 지켜보는 아기가 귀엽다.



알고보니 이아저씨 실력이 대단했다. 특히 저 엄청 큰 가재는 지금 당장이라도 삶아도되겠어 뛰쳐나올듯 힘이 엄청나다.


'아참 우리 점심거리 사러 왔었지...ㅋ'

재밌게 구경을 하고 까르푸로 향했다.


예전엔 한국에도 까르푸가 있었는데, 

이마트의 철퇴를 맞고 철수했었지.

기억도 희미해진 까르푸를 중국에서 다시 만났다.



음식을 할 줄 알았다면 이것도 하나 샀을텐데. 

이젠 괜히 한글만 봐도 반갑다.


쏘..쏘세지가 모양이 이상해...

왜 균일하지 않은거지...


300ml짜리 요구르트. ㅎㄷㄷ 대식가가 사는곳

 

누굴까. 대언인이 뭐야 ㅋㅋ 박명수 닮았어


느낌은 우리나라랑 똑같아요


간식소가 갑자기 조지고 싶다. 웃는소 치즈


아아 진리의 칭따오 싸구나. 6캔에 4천원 1캔에 600원 꼴.


이게 호텔 조식에도 있는데 대체 정체를 모르겠다. 

가만 저거 혹시 귀'이' 자야????




아아 밑으로는 닭얼굴 혐오증이 있는 분들은 자제를...





으아아아아아아악 닭발!!!!!



엄마.. 이거 알인가요?


오골계야?


이거 아시는 분 누가 좀 대답을..

정신을 잃어가요...ㅠ


어항 자세히 보면 5마리가 나 노려보고 있어


가물치


아까 호수에서 신나게 잡던 그 가재야?!




과일의 왕 두리안


처음 들었는데, 이거 냄새가 고약하다고... ㄷㄷㄷ

가까이 안갔도 오늘은 이미 위에 올린 것과 요 아래 있는 것만으로 

속이 별로 안좋거든... -_-;




치킨이다!


근데 언젠가 f(x) 빅토리아가 말했었지. 중국 치킨엔 얼굴이 있다고.

진짜였다. ㅋㅋ




아 .. 해산물부터 데미지를 많이 입었다.

가전으로 가서 정말 추천상품 하나만 추천하고 마치겠다.



와 싸다 싸..


이거 선풍기 7천원 정도 하는거임? 하나 사서 가져가고 싶네 :)

올 여름에 더울 것 같은데.. 




그리곤 호텔로 돌아왔다.

하마터면 정신을 잃을뻔 했지만, 그래도 잘 참았어 후후후



점심 식사시간이지만 시원한 칭따오 한잔 하고 싶었다. 

미지근한 맥주를 차갑게 만들자. 오래 걸리므로 얼음을 이용한다.

로비에서 얼음을 주문해놓는다. 


물과 함께 맥주를 급속냉각~



고르고 고른 라면 2개

하나는 권책임님이 드시고 하나는 내꺼.




내꺼 라면 대박. 성공적. 


이렇게 낮술 한잔과 라면을 먹으면서, 일요일 오후를 보냈다. 알딸딸~하니 기분이 좋았다.


아.. 오늘 까르푸.. 하하 언제쩍 까르푸냐. 부천에 옛~날에 있다가 이마트에 떡실신되고 철수한 까르푸가 아니던가. 자 그런데, 이쯤되니 중국에선 이렇게 아직도 영업이 이뤄지고 있는 까르푸, 그 점유율이 궁금했다. 


중국을 크게 좌우로 나눴을때 내가 현재 있는 동부의 경우 리테일의 현대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 현대화 중에서도 중국 로컬 리테일 그룹이 해외 리테일 그룹을 밀어내고 있는 형세. 2014년 81%의 점유율이라니 나머지 20여%를 월마트와 까르푸가 차지하고 있다. 


1위 - 가오신소매 그룹 (SunArt Group)

2위 - 화룬완자 그룹 (Vanguard Group)

3위 - 월마트 그룹 (Walmart Group)

4위 - 까르푸 (Carrefour)

5위 - 롄화/바이롄 그룹 (Lian Hua / Bailian Group)


이 현재 전국구 TOP 5업체들이 아래 나올 TOP 6-10 기업들에게 M/S를 빼앗기고 있다고 한다. 


6위 - 용후이 그룹 (Yonghui Group)

7위 - 우마트 그룹 (Wu-mart Group)

8위 - 무한중백 그룹 (Wuhan Selline)

9위 - 스파 그룹 (Spar Group)

10위 - 로터스 (Lotus)


이중 가장 피해가 극심한 업체가 바로 월마트, 까르푸란다!!


이거이거 중국에서 까르푸 쇼핑하는게 이번이 마지막일지도 모르겠는데? 위기가 심각해보인다. 브랜드에는 생명주기가 있지만, 이제 까르푸도 다 된걸까? 싶은 생각이 든다.


나중에 또 포스팅을 할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저물어버린 KFC/피자헛을, 여기서는 많이 볼 수 있었다. 성공한 외산 외식 프렌차이즈이던 위 브랜드들도 요즘 로컬 프렌차이즈에게 그 자리를 내어주고 있다고 한다. 


한번쯤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는 것이, 시장을, 소비자에 대한 공부가 될 것이다. 아직은 모르겠다. 중국도 잘 모르겠고, 중국 사람들의 특징도 잘 파악하지 못했다. 내가 만약에 중국에 브랜드를 런칭한다면? 어떤 전략으로 가야할지도 모르겠고.. 생각해보자. 점점 중국이 중요해지겠지.그렇다면 앞으로 중국에 더 올 일이 있겠지. 이 중국 카테고리를 유지하자!



 

공감은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