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소랑 가죽작업을 배우기로 결심하면서 여러번 가죽공방도 찾아다녀보고 했지만, 그 무시무시한 가격에 혀를 내둘렀다. 나무공방은 평생회원이라는 개념이 있어서 목돈이 들더라고, 그때 뿐이라는 느낌이 있었지만, 가죽공방은 만드는 작품, 배우는 과정마다 족족 돈이 들어간다고 하니.. 우리의 마음은 점점 집에서 직접 하자는 쪽으로 기울었다. 


그래서 방 한켠에 있던 치지않는 피아노건반을 치웠다. 

치우는 일은 솔타작업반 정태홍에게 맡겼다.








연습해본다고 가져갔는데, 잘 썼으면 좋겠구만ㅋㅋ

떠나보낸 키보드


자 이제 본격적으로 빈자리를 채워줄 작업대를 만들어보자!

일단 배가 고프니까

시간은 없고

맛도 있으니까



차에서 쳐묵쳐묵하고 공방으로 이동!

기분좋은 토요일 오후~.~



자 미리 가져온 설계를 펼쳐서... 나무를 재단을 받아야겠지?



평범함 그 자체다.

모양을.. 더 낼 수 있었다.

하지만 서랍을 달기 귀찮아서 작업대의 기본을 생각했을때, 망치질에도 튼튼히 버틸 수 있는 위와같은 모양이 적절할거라고 생각했다. 


솔타의 품격을 생각했을때, 목재는...

레드파인(적송) 24T (상판), 20T(지지대)로 정했다. 

※ 다리는 60각재


다리를 만들고 본체를 만들어 붙일 예정이다. 60각재가 필요하다. 

60각재란, 60mm의 정사각기둥을 뜻한다.

나중에 보여드릴께!



부품을 만들면서 색칠에 먼저 신경을 썼다. 

식소에게 영향을 받아서인지, 요새 부쩍 색칠을 안하는 경우가 있는데, 너무 멋진 페인트가 있어서 칠해봤다.

어떤 페인트냐면?



공방회원님 페인트를 이용해서 칠해봤다. 

색깔이 이쁘다. 이걸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나만 쓸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색깔 페인트를 구비해놓고 싶다. 근데 급히 하고싶은건 아니고..


다리부분은 어떻게 칠할까 고민하다가 대각선으로 선을 몇개 넣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이렇게 대각선으로 쭈욱 감아서 가려고 한다.

전체 다하면 뭔가 괴팍한 그림이 되어버릴 것 같아서 적당히 끊자.





접합 철물은 이렇게 처리한다.

언제나 그랬듯, 우리의 친구 드릴과 드라이버를 준비한다.


이 콤비를 잊지 말라고~

이 둘을 이용해서.. 좀 자세히 보면!



가로세로로 홈을 판다. 양쪽 다 여유있게!

저 대각선으로 꺾이는 부분을 잘 생각해서 홈을 파야 나중에 실수가 없다.


자 이제 아까 만든 각재에도 상판과의 접합을 위해 홈을 파줘야 한다. 그건 공방장 형님께 부탁하기로~



저건 진짜 위험한 톱날이니까.. 

으 공방장형 손 위치봐... 진짜 위험함!





자! 이제 집으로 가자!!




오오오 딱맞아!!






사진 위주의 포스팅이었고, 작년에 만든 오래된 작품이지만

상당히 공을 들여서 이제야 올려본다.

사진을 많이 안 찍었던 듯. 

작업과정이 많이 없어서 아쉽다. 


일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튼튼히 잘 쓰고있고 변형도 오지 않았다.

만족스러운 작품.

이런식으로 만들었던거 하나씩 올려야겠다. 

근데 올리는데도 시간은 진짜 많이 걸려 ㅜㅜ




공감은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