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오랜만의 그림질-

매우 간단하게 그림


그렇게 많은 작품들이 준비되어있지 않았지만,

역시 Hermes라고 해야할까- 

일관된 디자인의 일러스트 품격있는 가죽제품들까지-


무료공연에

다소 짧은 관람시간을 감안한다면

관람의 가치가 있는 전시가 아니었나 싶다.


카페에서 그중 한 작품을 모사해보았다. 



왜 일자로 선을 긋는게 힘들었지?

팔이 후들후들

무거운 가방을 들어서일까?


아니면 연필소리에서 배운 직선 긋는 힘이 다 떨어진 것일까?


난 파리지앵에 대한 로망은 없다.

그러나 런더너에 대한 로망은 있다. 


2016 런던에서도 그림을 그려볼걸 싶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나는 > Sketc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리지앵의 산책 @ 디뮤지엄  (2) 2016.12.12
사자 동상 @ MGM GRAND LV  (2) 2016.03.19
노트 12.2로 그림 그리기 시작  (0) 2014.11.04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