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는 바로 나!!!!


일상 포스팅.

아아아아- 나란 놈은 어떤 놈이란 말이냐-


그동안 엄청나게 오랜 시간동안, 아니 티스토리 블로깅 라이프 그 맨 처음부터

나는 400픽셀로 사진을 표시하고 있었다. 

데스크톱/모바일을 불문하고 말이다.


그걸 깨닫고는 단냥에게 헬프를 요청하고

스스로 삽질하고 하면서 해결해보려고 했다.


나는 지금 소셜데브님의 Flatinum 스킨을 사용하고 있다. 

공모전 은상 수상작(http://flatinum.tistory.com/13)


이 스킨의 사용자라면 다 겪는 문제가 아니다. 

다만 나같은 실수를 하고 있는 사용자가 있다면, 도움을 주기위해 공유한다. 


코드도 다 뒤지고 삽질했지만, 

우습게도 여기였다. 

여기의 저 사이즈가 문제였다. 

저기를 넓히면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 지켜보자.


이랬던 사진이 (데스크톱 기준)





이렇게 시원시원하게!


이랬던 화면이

이렇게 넓게!!!!


한 화면에 보이는 사진의 갯수는 줄어들지만, 

시원시원한 사진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해상도가 높은 디바이스일수록 더욱 실감나는 사진을 봐야한다는

당연한 사실을 누리지 못하도록, 나는 만들어 두었던 것이다.


이제서야 문제를 수정하고, 바로잡았다. 

휴 . . .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