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구입한 계기는 그리 거창하지 않다. 


여의도 IFC에 주차를 하고 시간을 보내고, 그 고약한 주차요금을 퉁치기 위해 영풍문고에서 구입했다. 


나는 세계문학전집을 좋아한다. 

어떤 책을 골라도 실패하지 않으며, 굉장히 재미있기 때문이다. 


북호텔? 책을 꼽아놓은 책선반을 호텔이라고 묘사하는 책인가? 흥미롭다.
라고 생각하고 집어들었다. 

하지만

Book호텔이 아니라 北호텔이었던것을 책을 조금 읽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그리고 스스로의 무식함에 헛웃음이 나왔다. 

상당히 얇은 책인데 3주 넘는 시간에 걸쳐서 다 읽었던 것 같다. 
하지만 이번 소설을 읽으면서 빠르고 간결하게 그리고 조금은 집중해서 책을 읽는 습관을 들인 것 같아서 좋다. 

북호텔은 호텔에서 숙박하는 다양한 인간군상의 이야기를,
중년이 지나서 매입한 작은 호텔을 경영하는 한 부부를 통해
1920-30년대 프랑스 파리의 생활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소설이라고 할 수 있겠다. 


주인 르쿠브뢰르 부부는 35개의 에피소드에 등장하는 이야기의 화자가 되어, 묵묵히 이야기를 전한다. 


"원기를 내게 할 점심을 해드리죠"

"기다리세요, 곧 아페테리프를 내어드리죠"


이런 매력터지는 대사를 하면서 말이다. 그들의 대사를 들을때면 내가 마치 호텔 바에 앉아있는듯한 착각을 하게 만든다. 

과거의 추억들이 독서를 통해 살아나는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작중엔 정말 수도 없이 많은 등장인물이 나오는데, 나중에 그들을 각각 기억하는 것을 포기했다. 

하지만 마치 옴니버스 영화를 보는 느낌으로, 각각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를 생동감있게 하며 

선명한 캐릭터를 보여줌으로서 

집중력 꽝인 나를 몰입할 수 있게 만든다. 


"미국식으로 수염을 길렀으며 눈매는 대담했다."

"주인아저씨, 목을 축이려면 무엇을 마시면 좋겠어요?"

와 같이 고전적인 말들이 나는 너무 좋다.


다 읽고 나면 아페테리프라는 술에 대한 궁금증

싸구려 호텔에 묵어보고 싶다는 욕망

1920년대 유럽에 대한 어렴풋한 갈망


이런 것들을 느낄 수가 있다. 


이상 옛날 냄새 풀풀나는 잘 쓰여진 프랑스 소설, 북호텔이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화요일 한글날! 

꿀맛같은 10월의 두번째 공휴일이지만,

출근도 해야하고

날씨는 꾸리꾸리하고 

부천에서 잔 늦잠에 기분은 그리 좋지 않았다. 


사고를 겪으신 아버지를 위로해드리러 갔었지만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하필이면

현장쪽 일이 들어와 새벽같이 출근하심


그만큼 건설경기가 어렵다. 



국통이가 가져간 내 던더미플린 hoodie도 챙기고




가을/겨울을 대비해 이불이랑 커텐 담요도 챙기고


엄마와 함께 잠깐 짬을 내서 데이트했다.





무엇보다 동네에서 수호신도 발견하고 


여어- 집사들 어디가냐?


라고 하고있는 듯 음성지원이 되는것처럼 귀에서 들려온다.


저렇게 도도하게 사뿐사뿐 걸어올 줄이야



결국은 이렇게 항복할 거면서


진짜 웃긴 길고양이다 수호신은 ㅋㅋ


 찐만이네 가서 차도 찾고



드립커피도 한잔 사 드리고



여기까지는 서론이었고, 

저녁때 온 ASOS메일이 시작이었다.



이메일을 타고 온 저 자극적인 숫자의 할인율


마지막으로 구입한게 작년 이맘때였더라고. 

그래서 오랜만에 들어가서 




오른쪽 장바구니에 4개를 담아서 구입해버렸다.


도합 85파운드의 사치.


왼쪽은 사이즈가 맞지 않아서, 혹은 마지막까지 맘에 들지 않아서 구입하지 않은 옷들.


내가 산것들보다 더 괜찮아보이는건 착각일까


착각이겠지.


물건이 배송되면 update 할 예정.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