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트리를 구매했다.

필요성은 많이 들어서 알고 있었다. 아마존에서 살게 없어서 두리번거리다가 갑자기 슈트리가 생각이 난 것이다. 그래서 구매했다. 여러 제품 고민하다가 괜찮아보여서 아마존의 별점리뷰에 의존해서 구입했다. 
기나나기나기나긴 기다림의 시간을 거쳐서 물건이 도착했다. 


언제나 옳은 몰테일박스 두근두근거린다!


뜯어볼까?

굉장한 퀄리티의 제품이 들어있지 않을까 설렌다.


이런 모습이다.


하 때깔곱다. 시더우드로 만든 슈트리다. 히말라야 삼나무라고도 하고, 혹은 그냥 삼나무라고 해도 큰 무리가 없겠다. 


안쪽으로는 나사가 있어서 발의 폭을 조절할 수가 있다. 


역시 삼나무라 드릴 뚫다가 쪼가리 나갔고만? 이건 어쩔 수가 없다. 나무의 종특이니까.


길이를 조절하는 부분은 휘황찬란한 금색의 목부분이다. 이것도 마찬가지로 스프링으로 되어있어서 발의 길이에 맞게 조절이 가능하다. 

어떻게 되냐고? 그래서 움짤을 준비했다. 


아하 그놈참 들썩들썩~


이제 이걸 들고 나간다. 직접 부츠에 장착시켜보자. 

손으로 들기 쉽게 뒤쪽 축을 잡아주면 되겠다. 


머리부터 부츠로 쑥~


그 다음엔 목 부분을 꺾어서 다 쑤셔 넣어버린다. 


자체적으로 휘어지니 다시 목을 꺾어서 

제자리로 돌리면 된다. 


자 장착을 마치면!!

슈트리를 쓰지 않은 쪽 (사진상 LEFT) 과
슈트리를 넣은 쪽 (사진상 RIGHT)


안쪽에 슈트리가 들어가니 접혀있던 주름이 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위처럼 빵빵해진다. 어퍼에 생길 수 있는 주름을 확실히 잡아주는 것을 볼 수 있다. 


가까이에서 봐도 좋아진 모습.


구두는 사는 것보다 관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는 어디에선가 읽은 구절을 생각해본다.

잘 알려진 슈트리를 사용했을때의 장점은 두가지이다.

1. 구두 외형의 유지 (뒤틀림 방지)

2. 향균 (불쾌한 냄새를 잡아주는 향나무의 기능)


다만, 제품 자체가 고가인 편이다.


최고급의 제품이 아닌데도, 아마존에서 $20 가까이 하는 가격. 자칫 잘못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안하는 것보다는 백번 낫다. 그러니!

요런 제품이나

요런 제품을 써주는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겠다. 


나는 앞으로 아마존에서 물건살때, 빈공간 남으면 하나씩 넣을 생각이다. 두고두고 오래 쓸 수 있으니까.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겨울은 다 갔지만

맞춤코트를 맞추기로 했다. 


떠나볼까나! 

원래는 갬블러에서 맞추려고 했던 코트.

그런데 식소가 클리앙에서 안좋은 후기를 봤고, 그래서 깨끗하게 백지화 후 새로운 곳을 찾아보기로 했었다.


구글링시 site:clien.net 옵션을 사용해서 클리앙의 후기만을 살폈다. 개오줌 블로그에 대해 신뢰도가 조금 ↓ 그리고 클리앙의 신뢰도는 조금 ↑



음 길이 막히는군. 경부고속도로.



노보텔 엠버서더 호텔 지하에 위치한 양복점-다아이



조용했던 지하 아케이드 B1층


지하 아케이드라고 해서 어떤 모습일까 했는데, 나쁘지도, 좋지도 않은 첫느낌.



코트를 처음 맞추러 온거다. 가격도 모르고 모르는게 많다.

그렇게 말하고 나서

일단 원단부터 골라보면서 정하기로 했다.

그냥 왠지 오늘은 여기서 맞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Made in England 간지의 FOX원단


앞으로 나올 원단들에 비해서 이 원단이 가장 비싸다!

캐시미어는 들어가있지 않다고 했다. 



이태리 원단 VITALE BARBERIS



일단 보여주긴 하니까 국산 원단도 봤지만, 눈이 들어올리 만무했다.

영국 성애자인 나의 눈에는 이미 Made in England 한 단어만 아른거리고

식소에게 허락을 맡고 그냥 골라버렸다.

영국 원단으로!!!!

으하하하하~


이제 디자인을 고를 시간이었다.

미리 생각 좀 하고 올걸-

디아이테일러의 블로그에 있는 이미 출고했던 코트들의 디자인을

박실장님이 보여줬다. 

심플한 디자인들이 보였지만 흠 이미 갖고있는 가성비의 지오지아와 비슷했고, 

그래서 다른걸로 요청했다!

마침 마음에 쏙 드는 디자인으로 소매 디테일과 등짝 디테일이 들어간 폴로코트?를 발견했고 실장님한테 외쳤다.

이거주세요!!!


> 근데 그럼 가격이 추가됩니다.

> 아무래도 손이 많이 가게 되니까요.

> 20만원정도 추가될 것 같은데요.


...


...



...




역시 매우매우 훌륭한 제일모직의 국산 원단으로 해야겠다.

영국꺼는 다..다음에..

아하하 좋아보이네 이것도!




여기있는 이것들로 할게요!


그래도 잉글랜드산에 미련이 남는건 어쩔 수 없어서 한컷.



폭스원단아 다음에 오자ㅠ

돈 열심히 벌어서 오자.



매니져님이 내 요청사항에 대해 적고 있다.





완성된 내 맞춤 서류!


지금은 추억이 되어버린 크릿사인의 체촌하는 모습



왜 추억이냐?

같이 맞추기로 하고 원단까지 골랐으나, 해당 원단의 품절로.. 다른걸로 맞출 수 밖에 없었던 것.. -_ㅠ

그래서 이날 이후에 진행되었던 가봉 같은 과정에는 나 혼자서 갈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드디어 내차례



음.. 사장님 초상권을 보호해드려야 하나 고민중!


이후 2번에 걸쳐 가봉과정이 이뤄진다.  첫번쨰 가봉에는 정말로 원단 덩어리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시침질투성이의 원단이 나온다. 이 단계에서는 많은 것을 수정할 수 없다. 체촌했을때의 오차와 그간에 찐 살을 수정하고 디자인적인 요소를 add/remove할 수 있는 단계인 것이다.  


그리고 다음주에 2차가봉! 거의 옷이 완성된 단계다. 여기선 거의 수정할 수 없다고 보면 된다.

2차 가봉상태의 코트!

주머니도 이미 달려있다. 
소매 디테일은 안들어가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맞춤코트를 하는 곳들은 두가지 종류가 있다. 접착식과 비접착식이 그것이다. 

접착식은 성인 남자의 체형에 맞춘 형지를 여러 종류를 보유하고 거기에 원단을 '접착'해 작업을 시작하는 방식으로, 상대적으로 코트/수트 제작에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개개인의 몸에 딱 맞는 느낌은 줄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비접착식은 접착식의 장점/단점이 정반대라고 보면 된다. 만드는데 손이 많이가고 난이도가 있는 반면에, 잘만들면 몸에 촥~ 감기는 느낌을 준다.

디아이테일러는 비접착식으로 코트를 제작한다. 첫번째 가봉했을떄 몸에 착~감기는 그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 

자 시간이 흘러 어느덧 3-4주가 지났고, 정말이지 매주 우선예약으로 일찍일찍 내 코트를 작업해주신 사장님. 감사합니다.
"겨울 다 지나가는데 한번이라도 입으셔야지"
...
"ㅠㅠㅠ 네... 한번이라도 입을 수 있겠...죠?"

드디어 받아든 내 코트! 



위쪽 디테일과 아래쪽 디테일


아 어려운 색깔이긴 한데, 그래도 만족! 감촉도 넘 좋고!!

맞춤의 가장 큰 장점이겠지만 어깨선과 기장이 내 몸에 딱 맞춰져 있다는 그점이 가장 좋았다. 


100만원 전후라는 나에겐 정말 비싼 가격이었지만, 커스텀, 맞춤, 수제작의 가치를 아는 나에게 이 코트는 지불한 돈 만큼의 만족을 주었다. 


아직 몇번 입지 못했다. 



돌아올 2016년말에는 매일매일 입어주겠어!



원래 적혀있던 문구 삭제 '쓰레기 배출일은 화요일입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연말에 이어진 블랙 프라이데이, 사이버 먼데이, 박싱 데이로 이어지면서 매장들은 재고를 소진해나간다.
세일폭도 20% -> 30% -> 50% 로 점점 커져 70% 세일에 이르는 브랜드들도 생긴다.
그 이상 세일하면 눈물의 고별전
그러나 세일폭이 커진다고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 사이즈 확보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좋은 옷은 먼저 팔린다. 가장 보편적인 사이즈도 가장 먼저 팔린다. 그러니 현명한 소비자라면 싸게 사는 것도 좋지만, 품절되기 전에 구입하는 것에 유념하자. 사이즈가 엄청작거나 엄청 큰분들은 상대적으로 유리.

스웨덴에서도 이제 연초까지 세일이 끝나고 그 마지막으로 추측되는 날이 되었다. 사정사정해서 잠깐 짬을 내고 시스타 갤러리아에 갔다. 아크네acne에 가고싶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 . . -_ㅠ

맘에드는 퀄리티의 아이템을 맘에드는 가격에 구입하는게 쉽지 않았다. 오후 9시면 문을 닫는데 벌써 7시 30분.. 초조해졌다. 그러던 와중에 발견한 JACK & JONES라는 매장에 들어가서 대량 구매했다.

이렇게 같은 스타일로 3벌을 겟했다.
이제 니트 걱정은 없겠네.
숙소에서 하나씩 입어보며 생쑈를 다했다.







으아아아아아니????
마지막껀 지금보니까 패망한 것 같다 ㅠ
흐긔흐긔 ㅠㅠ

가격은 각 200크로나.
Made in Bangladesh.
소재는 조금 싼티가 난다.
그래도 손목부분이 시보리(?) 처리되어서 편하고 이쁘다.
사이즈는 XL. 내가 유럽사이즈로 XL일리가 없는데 옷들이 좀 작게 나온는 편인듯?

사고나니까 어디 브랜드인지 궁금해졌다. 또 너무 자세히 알아보는 것도 오바니까 대충대충 찾아봤다.

오슬로? 덴마크 브랜드인가. 근데 38개국에 1000개의 매장을 세웠다고 하니, 이미 의미가 없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남성 중저가 브랜드라는 것을 알게되었지. 너무 실컷 사서, 여기서 또 살일은 없을 것 같다.

다음은 리바이스 매장이다.
하..가장 마지막으로 리바이스를 샀던게 언제인가 기억도 안 날 정도로 오래되었다. 50% 세일한다니 들어가보았다.
보통 최대50% 라고 해놓아도 안에 들어가면 할인품목들이 별로 없는 등 눈속임급인 곳들이 많다. 하지만 여긴 정말로 많았다.
마찬가지로 샀던 것을 보자.




반팔티는 쿨맥스 소재.
가격은 50% 가격이 175크로나던가..
청자켓은 예전에 인터넷으로 싸게 산거 실패해서 정말 살리기 어려운 아이템이라고 생각했는데.. 가격보고 질끈 구매.
가격이 50%해서 500크로나.

아 오늘 정말 많이 샀다.
셔츠하나, 겉옷 하나만 사면 이제 이번 출장때 옷은 더 안사도 될 듯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너무 오래 기다렸다.

그리고 드디어 도착했다!

우어어어!!


(구매기 http://exwaiz.tistory.com/181 참조)


수원 파견으로 개봉은 트렁크에서 하루를 썩히고 시작!



트렁크에서 국제배송으로 날아온 박스를 꺼내고!




Arthurknight에선 저려미저려미 배송요금을 선택할 경우 Royal Mail을 통해 배송이 된다.


이쯤에서 Royal Mail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넘어갈 수가 없다.


이는 상당히 불편한데, 

처음에 주문을 마치면 이런 메일이 날아온다.



이걸 보면 당황스러울 것이..

홈페이지엔 그 어떤 order를 tracking할 수 있는 메뉴가 없기 때문.

심지어는 로그인하는 메뉴도 찾을 수 없어, 답답함은 배가된다. 


며칠후 또다시 날아온 메일 한통..


로얄메일로 발송이 되었구나!

아 그래 좋다!

그래 언제부터 확인할 수 있지?



...


그러나 여전히 무소식은 계속되고 

여러분들이 기대하는 저 order number는 당연하게도 royal mail에서 제공하는 tracking number가 아니다.


하지만 이런 불편함을 뒤로하고 10월 31일! 국제우편이 나에게 도착한 것이다. 

10월 15일에 주문이 완료되었으니, 총 16일이 소요된 셈이다.

알리에 비하면 길다고 할 수 없는 기다림이나, 단 이틀만에 DHL을 통해 받아버린 영동이보다는 엄청나게 느린 속도..



물건은 여기서 발송되었다. Northampton.



오오 영국에서!!


그리고 대차게 패키지를 열어본다. 

튼튼해보이는 박스가 등장. 

험한 경로로 넘어왔는지 박스는 손상이 많이 되어있다. 

비닐 패키징과 신발박스 사이에는 어떠한 완충제도 없고 그건 박스 안도 마찬가지라서

신발에 손상이 갔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는것도 무리가 아니었다. 











그리고 드디어 나타난 추카부츠!!





Exceed의 상징인 X자 모양의 스티치!











Exceed chukka boot 착용기 :

이렇게 도착한 부츠를 신고 밖으로 나갔다.






다리를 길어보이게 하는 효과와 함께

겨울철 따뜻해보이기까지~

착화감은 안쪽 부드러운 가죽 덕분에 매우 굿!

하지만 칼발이라고 불리우는 외국형들의 발모양과 내 좌우로 넓은 발모양은 너무 달라..

그래서 앞쪽 길이가 좀 남는건 함정!


엑시드 추카부츠와 다른 코디샷도 생기는대로 여기에 추가할 예정.




이 글이 도움되었다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업무/역할/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면서 

충동적으로 좋은 구두가 지르고 싶어졌다. 

영국 직구 최초 도전!

아래는 질좋고 소위 뽀대나는 구두를 찾아나선 나의 첫 도전기이다.





아더나이트라는 사이트가 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듯? 이라고 하기엔 저 밑에 한국으로 직배송해준다고 떡하니

영동이를 통해 알게 된 이 사이트에서 부츠에 도전하게 됐다.


chukka boot 라는 제품군인데 그중에 내가 고른 제품은 바로...




저 중앙에 보이는 Rustic Black Leather Exceed Casual Designer Boot 되겠다. 

거참 이름 한번 길다.


일단 이 부츠를 고른 이유는 싸서! 이다. 

부츠에 처음으로 도전하는데, 나한테 어울리고 나서 비싸고 좋은걸로 추가구매하면 될일이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저 제품으로. 현재 세일중으로 taxfree로 91.67파운드에 구입가능했다. 

우리돈으로 15만7천원.




Hand made rustic black lace up boot with waxy black nubuck sides by Exceed Footwear. Similar style to the boot featured in the latest "Making of Exceed Shoes Video".

Complete with free Exceed shoe bags. R.R.P. £140.00. 6 eyelet lace up with Exceed pull tab. Fully leather lined in dark green with full padded leather insole.

Durable rubber sole with pinned rubber top-piece. Standard to wide comfort width.

*EXCLUSIVE TO ARTHUR KNIGHT*



위는 제품설명..

발 볼이 걱정이 되었으나, 5단위로 안나오길래 285~290mm

EURO 44 사이즈로 주문했다. 

나는 나이키 루나 기준 USA 10.5 / UK 9.5 /  EU 44.5 를 신으니 참고하시길. 

수령하면 이 밑에 이어서 써야겠다. 


참고로 Arthurknight shoes 사이트 http://www.arthurknightshoes.co.uk/

에선 그 어떤 배송 tracking이나 주문조회 등을 제공하지 않는다. 

심지어 회원가입도 안보여

그래서 불편함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영동이 구두는 영국에서 한국의 목적지까지 2일만에 왔는데, 내껀 감감무소식..

얼른와라 얼른와라 주문을 외운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무려 10년간 쓴걸로 기억하는 라이프가드 가방을 의류함에 떠나보낸후

새로운 데일리 가방 찾기에 나섰었다.


그리고 우연히 발견한 브랜드 잭 스페이드!



허핑턴 포스트에도 소개되었다.

http://www.huffingtonpost.com/2013/09/24/bags-for-men_n_3977496.html






The Messenger Bag

Messenger bags are an easy choice for the man who's excessively nervous about looking "girly." Without top handles or exterior pockets, a messenger bag never risks looking like a "murse," plus it fits your laptop, your iPad and whatever else you're toting around. The only downside? In too bright a color or too cheap a material, you risk looking like a master's student on his way to class.



메신져백! 처음 도전하는 가방인듯 한데.. 여자처럼 보이길 싫어하는 사람들한테 추천한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몰테일에서 도착!

얼마만에 받은 몰테일의 물건인가


브랜드 택


정면 샷


내부 배색


$ 165



이게 실제 색상에 가깝다.
처음 도전하는 메신져백.

맘에 쏙 든다.

$69에 구매했다.

SURPLUS SALE 도중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엄마랑 옷 사러 갔다가 처음 샀던 바쏘 옴므..

브랜드명 같은걸 많이 보던 나로써는 처음으로 그런걸 깨고
옷 자체의 디자인이나 핏을 보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압잡선재와 낸시와 같이 샀던 패딩. 이미지컷과 실물이 많이 다르다 -_-;

또, 나오는 옷들이 매우 트렌디하다. 뭔가 튀는 요소를 좋아하는 나로써는
그점이 쏙 마음에 드는 점.

그래서 그 이후부터는 아예 1순위로 놓고 옷을 살때 방문하곤 한다.



요즘 사고 싶은 체크 자켓.

신고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