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홈스테이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2012 런던 올림픽이 시작되었고, 런던의 축제의 분위기입니다. 길을 가다보면 자신의 나라 국기를 몸에 두르고 목청 높여 응원하는 사람, 커다란 배낭을 짊어지고 얼굴에 조그만 국기를 페인팅한 채 어디론가 바삐 움직이는 사람 등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올림픽을 위해 여행 온 개인 여행객인데요! 이들은 런던에 머물면서 숙소를 찾게 됩니다. 대부분 호텔에서 묵거나 값이 싼 유스호스텔 등을 이용하는데요. 그마저도 이번 올림픽 같은 성수기에는 구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올림픽 기간의 홈스테이

그래서 이와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여행을 하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습니다. 무료로 일반 가정에서 숙박을 하는 홈스테이Homestay가 바로 그것인데요. 이를 도와주는 여러 웹사이트들이 있는데요. 검색엔진에서 Homestay London 2012를 검색하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장소를 제공하는 호스트와 장소를 찾는 여행객이 웹사이트에서 활발히 교류하는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용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호스트는 자신이 제공할 수 있는 옵션을 제시하고,

(런던/브리스톨 안내 가능, 싱글침대 2개 제공 가능, 방문객 성별 상관없음 등)  

여행객은 자신이 방문하고자 하는 나라에서 자신의 조건에 맞는 호스트를 찾으면 됩니다. (나이 30세 미만, 영어 독일어 가능, 런던 안내가 가능한 호스트 등)   

 

2년만의 재회 내 친구 John을 소개합니다.

2010년 겨울, 유럽으로 혼자 배낭여행을 갔던 저는 런던의 하이드 파크Hyde Park를 산책하다가 한 중년 남자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서서 긴 시간 이야기를 했고, 존과 저는 그날부터 친구가 되었습니다. 여정이 끝난 저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귀국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맺은 인연의 끈을 놓지 않고, 이메일로 관계를 이어왔습니다.

저는 앞으로 다시는 유럽에 오지 못할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SGB를 통해 다시 유럽에 올 수 있게 되었고, 이렇게 John을 기적적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2년만에 만난 John은 홈스테이 호스트Homestay  host를 하고 있었습니다. 저와의 우연한 만남 이후 외국인 친구를 찾는 재미에 호스트를 하고 있다는 John. 비가 세차게 내리는 일요일 오전, 서더크Southwark에 있는 그의 플랏Flat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눠 보았습니다.

 

<사진 1 – 플랏 발코니에서 John / 10분전까지만 해도 비가 오던 하늘>

 

동준 : ! 2년전에 놀러왔던 그 집이 아닌데요? 2년만에 이렇게 멋진 플랏으로 이사를 하게 된 비결이 뭡니까?

: 첫 질문부터 민감한데요? 하하하. 동준과 함께 저녁을 먹었던 2년전 플랏이 너무 작아서 새로 알아보던 중, 좋은 집이 나와서 구입했을 뿐입니다.


동준 : 홈스테이 호스팅Homestay hosting이 생활에 지장을 주진 않나요?

: . 전 은퇴해서 시간이 충분하죠. 그래서 홈스테이 호스팅Homestay hosting을 취미로 하고 있습니다.


동준 : 영국이 올림픽을 세번째로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생각이 드나요?

: 제 생각에 올림픽은 영국과 영국 경제에 굉장한 기폭제가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이대로 잘 끝난다면 결과적으로 영국의 명성은 세계적으로 굉장히 높아질 겁니다. 특히 무역이나 문화 교류, 관광의 활성화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이루어질 거라고 생각해요.



<사진 2 – 때마침 지나가던 실로 엄청난 크기의 범선>

 

동준 : 올림픽 전과 비교해서, 방문객이 많이 늘었나요?

: 아뇨. 공식적인 수치는 알 수 없지만 제 경험상으로 볼 때, 대표적으로 옥스포드 스트릿 역의 이용객 수가 현저히 줄었어요. 사실 몇몇 신문들은 런던 중심부를 유령도시로 묘사하거든요.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정부기관에서는 튜브의 초만원 사태의 위험을 걱정했어요. 사람들이 이 위험들을 매우 진지하게 생각했죠. 사실 중심가의 런던 호텔들은 과도화에 대한 공포때문에 잠재 여행객들이 런던을 벗어나는 것에 대해 불평했어요. 참 아이러니한 일이죠. 런던 중심부의 혼잡을 걱정해서 취한 조치들 때문에 영업중인 상점들과 호텔들이 현저하게 쇠락하고 있어요.



<사진 3 - 조망이 훌륭한 존의 플랏>

 

동준 : 런던을 여행하고자 하는 개인 여행객들에게 해줄 조언이 있다면?

: 런던은 여행객들을 만족시킬 모든 것들을 가진 도시입니다. 젊은 사람, 나이든 사람, 동성애자이던 정상인이던, 오타쿠이던 디스코 댄서이던 상관없습니다. 유스호스텔이나 홈스테이는 다른 여행객들과 관계를 맺는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동준 : 귀중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 감사합니다.

 

런던 한복판에 동물농장이?

인터뷰 하는 동안에 쏟아붓던 비는 그치고 날은 어느새 화창하게 개어 있었습니다. 밖에나가 산책을 하던 저는 런던 도심임에도 불구하고 넓은 녹지와 동물농장이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동물들과 아이들과 녹지에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어린애처럼 좋아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죠 J


 


<사진 4 – 초고층 빌딩 근처의 농장이 묘하게 어울린다>




<사진 5 – 한 폭의 그림 같은 동키!!!!>




<사진 6 – 낮잠 주무시는 돼지엄마>

 



<사진 7 – 하여간 남자들이란>



<사진 8 – 아름다운 농장전경>


빌딩 숲 뒤에 이런 공간이 있다는 것. 그것이 런던의 또다른 매력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전세계인과 함께 명소와 경기장에서 올림픽을 즐기는 것도, 영국인들의 일상속에 녹아 들어가 그들의 생활이나 문화를 직접적으로 체험해보는 것도 모두 가능한 홈스테이의 장점도 느낄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세계 각국의 선의의 호스트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 그들의 현관문을 두드리세요!

 



<사진 9 - 2년전과 지금의 John과 동준. 많이 달라지진 않았죠? J>

 







 


THE PART OF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https://news.samsung.com/kr/3043


안녕하세요! SGB 윤동준입니다. 저는 오늘부터 약 10일동안 올림픽의 중반부터 끝까지 임직원 여러분들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분위기를 가감없이 전해드리고자 노력하려 합니다. 영화계 속설로 ‘전편만한 속편 없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기록은 깨지기 위해 존재하는 것, 말은 주워담기 위해 존재하는 것입니다. 전편 이상의 속편을 보러 가시죠! 10일간의 고군분투, 이제 시작합니다. 


 


형보다 나은 아우 있다 : SGB 2차수 출격!


개막식 전부터 함께했던 1차수와 이별을 고한 캠프가 허전해질 시간도 없이, 올림픽의 중후반을 함께할 2차수가 입소했습니다. 저도 2차수의 멤버중의 한사람으로써, 첫날 스탬포드 브릿지 스타디움(STAMFORD BRIDGE STADIUM)에서 열린 부트 캠프 쇼(BOOT CAMP SHOW) 를 함께했습니다. 


부트 캠프 쇼(BOOT CAMP SHOW) 전경


각 팀별로 흩어져서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SGB 멤버들. 미션은 주어진 시간동안 30초의 짧은 동영상 클립을 만들어 경쟁하는 것이었죠. 매우 한정적인 시간에 창의적인 작품을 만들어내야 했습니다. 각 그룹에는 정해진 Judge가 있어서 팀원들의 작업 방향을 잡아줍니다. 마지막엔 판정의 역할도 수행하게 되죠. 네명의 Judge중에 유독 눈에 띄었던, SGB사이에서 화제의 중심에 있었던 이남자 – 마크 포스터(MARK FOSTER)입니다. 


마크 포스터의 설명을 듣고있는 Gropup 4


마크 포스터가 누구인지 알고 계신가요?


1986년부터 2008년까지 영국 수영계의 간판스타로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휩쓴 수영선수입니다. 현재는 올림픽 현장해설을 맡으면서 박태환의 실격에 반대한 것으로 저희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의 도움을 잘 받아서일까요? 제가 동행한 Group D는 채 20분이 지나기도 전에 시놉시스가 뚝딱 나왔습니다. 그 시놉시스를 바탕으로 10명의 구성원들이 역할을 받아 일사분란하게 영상을 촬영합니다.



과연 어떤 작품이 탄생하는 걸까??!



폰 키스? S Beam!


SGB들은 갤럭시 S3를 지급받아서 활용하게 됩니다. Galaxy S3에는 S Beam 기능이 설치되어 있죠. S Beam 기능을 가진 폰들을 서로 맞대고 Gallery에서 사진을 클릭하기만 하면 사진을 전송할 수 있는 편리한 기능이죠. SGB 친구들은 이를 Phone Kissing이라고 부르네요. 멋진 별명입니다. 이런 S Beam를 이번 촬영에 활용하기로 한 것 같네요.


실 폰끼리 맞대고 정보를 교환한다는 Concept는 이전에도 있어왔죠. 


하지만 S-Beam은 NFC(Near Field Communication)과 Wi-Fi Direct를 결합한 기술로써, 연락처등을 교환할때는 NFC를, 사진이나 영상을 전송할 때는 Wi-Fi Direct를 이용하면서 여타 서비스보다 편하게, 직관적으로 전송할 수 있는 영리한 기능입니다.


S Beam을 통해 사진을 전송하는 SGB



어느덧 갤럭시S3의 다양하고 파워풀한 기능들과 SGB들의 창의성이 결합된 창작물들이 완성되고, 이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Judge들과 이야기하는 진행 Tim Lovejoy


모두가 자신들의 작품을 즐겁게 감상했고, 타 팀의 기발한 발상에는 모두다 박수로 화답하며 발표시간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윽고 Judge들과 행사 진행자였던 Tim Lovejoy의 상의 끝에 우승팀이 정해졌습니다. 우승작은 SGB들이 앞으로 활동하면서 런던의 다양한 것들을 경험하고 삼성과 올림픽이 런더너들에게 혹은 런던을 방문한 전세계인들에게 어떤 느낌으로 다가오는지를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하겠다는 내용을 특이한 앵글에 담은 수작이었습니다.



수상자 수상을 끝으로 첫날의 일정이 모두 끝났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활기 넘치는SGB들, 처음엔 다소 서먹했지만 오늘 첫 그룹활동을 통해 서로간의 장벽을 없앨 수 있었습니다.  아울러 삼성이라는 이름 아래 모여서 삼성의 제품을 사용하고 아껴주는 사람들이 이렇게 만다는 것도 알게 된 뜻 깊은 하루였습니다.



SGB 2기 Go ahead!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뭔가를 시작하기만 한다면 금새 결실을 맺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헤어지는 시간도 가깝다는 뜻으로 느껴지는 건 왜일까요? 열흘이라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알차게 활동해서 여러분께 올림픽의 귀중한 순간들을 전해드리겠습니다.



THE PART OF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