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2011'에 해당되는 글 1건


처음 갔었던 일본.

그 기록.

혼자 가는 여행에 대해 순수했던 시간들.


*About the trip

- 이용항공 : 제주항공

- 환율 및 예산 : 55,000 에 환율은 1420.71!!!! (₩781,390)

- SKT 일본 데이터무제한 7 이용




아마 영영 잊혀지지 않을 시간들. 



사실 전혀 계획없이 왔기에, 오늘 잘 숙소부터 알아봐야했다. 

그런데 공항에서 말을 걸어주신 누나들 3인방 덕분에, 
스스로 알아볼까, 추천해 주신 곳에 갈까 고민하다가 이것도 인연인데.. 
추천해 주신 곳에 가기로 결정했다. 


이렇게 손수 뽑아오신 '올컬러 찾아가는 길' 



여행전에 이렇게 잘 준비해서 오는건 좋은 자세라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느껴보는 일본의 날씨는 푹푹찌는 무덥고 습한 날씨~ (이때까지만 해도 그렇게 습하다는 건 몰랐다)

간사이 공항은 지하철과 바로 연결되어 있었고, 월요일 오후라서 그런지, 
사람은 없고 공항은 한산했다. 


드디어 시내로 나왔다!
날씨는 쾌청!


배가 무지 고팠기에~ 근처 라멘집을 찾았다.

전혀 조사없이 왔기에 어디 라멘집이 좋고 나쁘고를 몰라서, 

일본 데이터 무제한 7 을 사용해서 맛있는 라멘집을 찾아서 들어갔다


뼈국 색깔이어서 어떨까.. 조금 걱정되었지만,

면을 들쳐내고 다대기를 섞으니, 맛있는 색깔이 되서 
배가 고프기도 했지만, 맛있게 먹었다. 
(메뉴판에 일본어뿐이라서 힘들었다)
2011년에 한국인의 일본방문이 어느정도였는지 알 수 있는 정도다. 


두둑해진 배를 안고 시내를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걷다가 자연스럽게 흘러 들어간 곳은 도돈보리 거리.
명동을 생각나게 할 만큼 ㅡ물론 성격은 많이 다르지만 ㅡ 굉장한 인파!



여기가 오늘의 숙소
으아 너무 후덥지근하다!!
청소가 안됐지만, 짐만 놓고~
으아 너무 더워 진짜 땀범벅
필요한게 모두 있었던 방~ 숙소는 깨끗했다.
방엔 침대 매트리스가 2개 놓여있었고, 에어콘, PC(+무선인터넷!), 주방 등 모든 필요한 것들이 다 있었다.

이제 본격적으로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이제는 과거를 느낄 수 있는 패션

자신의 나라에서도 여전히 잘나가는 듯한 기무라 타쿠야!
빠찡꼬가 왜 이렇게 많은거야?
일본은 빠찡꼬의 나라.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한번 시도해보는 것도 좋을 뻔 했다. 
소액이라도 해볼껄ㅠㅠ
날이 너무 더워서 커피라도 마시면서 쉬고 싶었는데, 커피숍이 보이지 않았다. 
그 와중에 맥..맥도날드다!! 
에어콘이 나오는데도 덥다. 이런 말도 안되는!



아 힘들다~ 
에어콘이 나오는데도..
가만히 앉아 있는게 힘들어서..
커피를 얼른 해치우고 나와버렸다.
덥다..덥다..덥다.
빠찡꼬들은 에어콘을 빵빵하게 틀어놓고 입구를 열어놓았다.
에어콘으로 나를 유혹하고 있어!?
...그래도 들어갈 순 없었땅.

기껏해야 할 수 있는 건, 편의점에서 물을 사마시는 것 뿐.



이제 날이 저물어 간다,
숙소로 돌아가자!
지친다 지쳐~
다시 숙소로 돌아간다.

씻고 다시 나왔다.
씻고났는데도 일본의 습도는 상상을 초월한다.

멋진 야경

나와서 도돈보리 st.에서 줄서서 다코야키를 먹었다.
줄선 음식점에서 먹으면 실패하지 않는다는 것이 나의 지론!

길 한가운데 있는 벤치에 앉아서 식사했지.
식사 이후엔 
부른 배를 부여잡고 동네 산책!


진짜 깨끗한 하천 / 편의점에서 사온 기린 맥주 / 양말 (내 양말은 뒤꿈치에 빨간 핏자국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계속-)


가져간 랩탑으로 집으로의 영상통화. 
이걸로 정신없었던, 그러나 정말정말 신기했던 하루를 마감할 수 있었다.
오전엔 한국에, 집에 있었지만, 오후엔 오사카에, 일본에 있다. 
일본에서 잠을 잔다. 
믿어지질 않는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