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B 스텝, 그들의 일과 속으로

안녕하세요! 삼성 글로벌 블로거 윤동준입니다!



<3일도 채 남지 않은 올림픽>


17일의 일정으로 시작했던 런던 올림픽이 이제 3일 안에 막을 내립니다. 런던 올림픽의 시작부터 함께했던 삼성 글로벌 블로거 프로그램(이하 SGB)의 스텝(Staff)들은 어떤 기분으로 런던에서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까요? 그들의 일상속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호텔 2층의 회의실. 벌써부터 시끌시끌~ 회의실이 떠나갈 듯 한데요? 이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요?

<이 곳에선 대체 무슨일이?>

 

아침 9시부터 MSN팀과의 미션과 촬영이 예정되어 있네요. 모두들 분주한 모습입니다.

<와글와글 시끌시끌>


MSN팀으로부터 지시(Assignment)가 있네요. 이렇게 함께 촬영이 있는 날에는 지시를 받아 더욱 재미있는 컨텐츠(Contents)가 나올 수 있습니다.  

 

<두근두근 오늘의 미션!>

 

미션을 할당받은 SGB는 떠나고 회의실은 텅 비었습니다. 한숨 돌렸을 법도 한 스텝들. 하지만 그렇지 않네요. 스텝들은 여전히 분주하며 긴장감마저 돌고 있습니다.

 

<미팅중인 스텝들>

 

스텝들이 법인 매니져 (Subsidiary manager)와 간단한 미팅을 가진 뒤, 잠시 한가해진 틈을 타 운영을 맡고 계신 Y 대리를 어렵사리 만날 수 있었습니다.

 

Y 대리님과의 인터뷰

SGB 동준 : 안녕하세요! 성함과 소속을 말씀해주시겠습니까?

Y 대리 : Y 대리입니다. GMO의 스포츠마케팅 그룹 소속이예요.

 

SGB 동준 : Samsung Global Blogger(이하 SGB)라는 프로그램은 어떤 프로그램입니까?

Y 대리 : 옛날에 애니콜 리포터(Anycall Reporter)라는 프로그램이 있었어요. 아테네 올림픽부터 활동했죠. 그게 밴쿠버 동계 올림픽부터 삼성 모바일 익스플로러(Samsung Mobile Explorer) 프로그램으로 5개국 참가로 확대되면서,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싱가폴 유스올림픽을 거쳐 현재 SGB 프로그램이 되었습니다. 금번 런던 올림픽 SGB부터는 20개 국가로 확대되면서 규모도 훨씬 커지고 사람들도 훨씬 다양해졌죠. SGB 프로그램의 운영 목적은 기본적으로 현재 가장 트랜디(Trendy)한 디지털 채널이 강화되는 것입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디지털 상에서 삼성의 올림픽 활동과 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를 확산하자는 의도로 시작된 것이죠. 특히 런던 올림픽에서는 SNS 채널이 메인 스트림(Main stream)으로써 더욱 중요한 프로그램으로 부상 되어있는 상황입니다. SME 보다 프로그램의 비중이 커졌습니다. 우리의 프로그램이 기존에도 유의미했으나, 본격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 활용되기 시작한 겁니다.

 

SGB 동준: 삼성이 런던에서 운영하는 다른 프로그램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갤럭시 서포터즈와는 어떤 차이가 있는건가요?

Y 대리 : SGB 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우리의 모바일 제품을 통해서 모바일, SNS 채널로 이야기를 확산합니다. 제품 홍보나 제품 기능소구에 의존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는 점에서 갤럭시 서포터즈, 삼성 모바일러스와 차별화됩니다. 갤럭시 시리즈 제품을 활용하지만 제품을 채널로써만 활용하기 때문에 제품의 기능 리뷰를 위한 프로그램은 결코 아닙니다. SGB는 큰 브랜드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습니다.

 

SGB 동준 : SGB 운영 스텝들의 하루 일과를 간단히 설명해주세요. 어떤 일을 합니까?

Y 대리 : 아침 8 30분에 출근. 아침 9시에 데일리 미팅(Daily meeting)을 하고, 아침 9시부터 11시까지 컨텐츠 리뷰. 11시에 법인 매니져 미팅이 있고. 이후부터 4시까지 SGB프로그램의 다른 일과를 수행합니다. 이후에는 다음날의 활동 준비 및 미디어 인터뷰 계획을 잡습니다. 메트로 신문 PR 및 디지털 확산 관련 작업을 3~4시까지 수행합니다. 이후 오후 4~5시까지는 캠페인 사이트(Campaign Site:www.samsungglobalblogger.com)를 데일리 리포트합니다. 각 국가 사이트 방문자수Visit를 분석해서 안 좋을 경우 대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합니다. 오후 6시부터 미팅 준비 및 7시에 미팅. 8~9시에 그날의 영상을 리뷰하고 순위를 매깁니다. 9시에 Wrap up 미팅을 하고 11시에 퇴근하는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빡빡하죠? ^^

 

SGB 동준 : Staff에게는 휴식이란 없는건가요? 너무 힘들어보여요. .

Y 대리 : SGB로 하여금 이야기를 찍게 만들고 이야기를 하게 만들고 그런 틀Frame을 만들어주고 그것을 확산하는 것이 스텝Staff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지털(Digital) 프로그램인 동시에 PR과 동시에 IOC와 일하는 올림픽 프로그램, 20개국의 사람들과 현장 운영도 이루어지는 프로그램 인거죠. 어느 것도 놓칠 수 없습니다.  

  

SGB 동준 : 단체 활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Y 대리 : 20개국의 개성있는 젊은 친구들을 모아놓아서 문화가 다릅니다. 그래서 결국은이해와 커뮤니케이션문제가 중요해집니다. 아시안(Asian)들은 내성적(Shy)이고 나서고 싶어하지 않으며, 서양인들은 외향적(Outgoing)입니다. 그래서 서로에게 참여하지 않는다고 느낀다거나, 너무 나선다라고 느껴질 수 있는 것이죠. 서로에 대한이해와 커뮤니케이션만 잘 이뤄진다면 팀웍도 좋아지고 질 좋은 컨텐츠(Contents)도 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SGB 동준 : 잊지못할 해프닝(Happening)을 한가지만 뽑는다면?

Y 대리 : 이번 올림픽 선수단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SGB 1차수에서 일부 인원들이 식사를 하지 않는거예요. 식사를 거르니 체력도 약해지고 아프기도 한 상황이 벌어지게 되었죠. 이유를 알아보니 이슬람권의 라마단 기간이 된 거였어요. 라마단 기간엔 이슬람을 믿는 사람들은 한달 가량 금식기간을 갖거든요. 다인종 다문화인들이 모여있다보니 이런 웃지 못할 해프닝도 벌어집니다.

 

SGB 동준 : 마지막으로 SGB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Y 대리 : 삼성이 진행하는 SGB 프로그램이 디지털 상에서 모든 사람들이 올림픽을경험할 수 있는데 기여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한 스텝들의 노력이 그런 기여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텅 빈 회의실이지만, 저녁이 되면 수많은 이야깃거리를 갖고 돌아올 SGB들을 맞이하기 위해 오늘도 스텝들은 바쁜 하루를 보냅니다.

 

SGB SGB에 의한, SGB를 위한

런던 올림픽, 삼성의 공식 캐치프레이즈(Catchphrase)Everyone’s Olympic Games 입니다. 현장에 오지 않아도 모두의 올림픽을 만들기 위해서 저희 SGB가 할 수 있는 일은 디지털(Digital)로의 확산 인 것 같습니다.

 


<다양한 SGB의 온라인 활동>

 

삼성은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지원하고, 저희 SGB들의 경험과 결과물을 디지털과 모바일 채널로 확산합니다.

SGBEveryone’s Olympic Games를 만들기 위해, 신문과 TV가 해주지 못하는 이야기들 경기에 국한되지 않은, 거리에서, 런던에서 펼쳐지는 일들 을 전해야 한다고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SGB가 남은 기간에도 더욱 힘을 써야 하는 이유일 것입니다.




 



THE PART OF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안녕하세요. SGB(Samsung Global Blogger) 윤동준 입니다!

오늘은 런던 디자인 특집입니다. 올림픽의 정체성Identity를 표현하는데 있어서 디자인보다 뛰어난 도구는 없겠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올림픽 디자인 그리고 런던 디자인입니다. 저와 함께 즐거운 런던 디자인 산책을 떠나 보아요!

 

런던 올림픽에 녹아있는 디자인

 

우선 저희는 런던 올림픽에 녹아있는 디자인을 봐야 합니다. 올림픽의 로고는 폰트와 컬러 그리고 이미지로 구성됩니다.

 


<사진 1 - 올림픽 로고 2012>


4가지 색상이 보이시죠? 세계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패션에 대해서 영감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자세히 보시면 노란색으로 둘러싼 부분이 보이실겁니다. 이건 버즈Buzz라고 해서 에너지의 기운을 표현한 것입니다.

 


<사진 2 – 런던 올림픽 폰트Fonts >

이번엔 폰트입니다. 에너지와 패기를 전달하기 위한 의도로 만들어진 Clever fonts입니다.

로고와 폰트는 이럿듯 다양한 컬러Colour로 사용되지만 사실 런던 올림픽의 메인 컬러는 보라색입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보라색이 정말 많이 보이죠? 시상대도 보라색, ,,동메달 목걸이도 보라색, 경기장의 배너Banner도 보라색입니다. 사실 보라색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컬러이기도 한데요.

 

<사진 3 – 런던올림픽 메달 목걸이>


영국이 보라색을 사용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보라색은 예로부터 고귀함, 권력, 우아함, 신비, 영원함을 나타내는 컬러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예술가들과 감수성이 풍부한 사람들이 좋아하는 색깔이기도 하구요. 보라색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섬세하고 능력이 뛰어나지만 한편으로는 허영심도 보이며,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있는 사람일 수 있다고 합니다. ? 그럼 나도?!

 

런던 올림픽 중심 컬러, 보라색의 의미?

 

또한 보라색은 육체의 힘을 상징하는 색은 결코 아닙니다. 오히려 중성적이고 퇴폐적이어서 올림픽과는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되지만, 영국은 이를 통해 영국의 문화적인 면 산업혁명, 찰스 디킨스, 셰익스피어와 같은 대 문호들, 비틀즈, 오아시스 등으로 이어지는 팝, 락문화를 통해 세계의 문명을 어떻게 이끌어 왔는지를 보여줌으로써 영국이 세계 문화의 중심이며 미래이다라는 인상을 주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매 종목마다 보게되는 올림픽 시상대. 금메달을 딴 선수의 국가가 연주되고, 국가를 따라 부르면서 선수는 눈물을 흘리는 감동의 무대죠. 그런데 이 시상대 눈 여겨서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보라색으로 미려하게 디자인 되어있는 이 무대는 한국 청년들이 만들었다는 것.. 아셨나요?

 

<사진 4 – 런던 올림픽 시상대. 종이접기를 형상화>

 

영국왕립예술대학(Royal College of Art) 구희근, 엄홍렬씨의 작품입니다. 선물 꾸러미처럼 살짝 주름이 잡힌 형태입니다. 공모전을 진행했던 IOC LOCOG(런던 올림픽 위원회)역사상 조형적으로 가장 아름다운 시상대라고 극찬했다고 합니다. 종이접기를 응용해 입체적인 형태를 만들었다는 발상이 신선하고 기발합니다.

 

<사진 5 – 런던 올림픽 시상대를 만든 청년들>

 

런던 올림픽의 디자인이 모두 다 좋았던 것만은 아닙니다. 체조 경기장은 국제 규정상 바닥이 파란색이어야 하는데 핑크색으로 사용된 이번 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이 어지러움을 호소했다고 해요. 색상에도 역할이 있는데 이런 부분은 사전에 충분히 조사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런던 생활 속 디자인

 

올림픽 현장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언제나 그 자리에 있었던 많은 생활 속 디자인과 마주하게 됩니다.

 

타이포그라피(Typography)란 글자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Typo’에 그 어원을 두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는 인쇄술에서의 활자의 디자인을 의미하는 말이었으나, 현대의 디자인에서는 훨씬 넓은 의미를 갖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글자로 보여지는 언어나 정보를 사람에게 적절하게 전달한다는 본질적인 기능은 여전히 중요합니다.



<사진 6 – “일방통행 길입니다. 왼쪽을 보세요~”>


영국과 일본의 차량 진행방향은 우리와 정반대라는 것 그리고 영국에서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보편적으로 이루어 진다는 것은 너무도 유명한 사실입니다. 일방통행 도로 또한 많아서 차량의 진행방향도 변화무쌍하죠. 이런 상황에서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도로에 타이포그라피로 볼 방향을 가르쳐 주는 것. 이것 만큼 타이포그라피의 기능을 잘 살린 예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새 도로명 주소를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번지와 통 반으로 나타내던 주소가 도로이름과 건물번호로 바뀌었죠? 이는 서양의 주소 시스템을 본격 적용한 결과입니다.

 

<사진 7 – 도로명 안내판>


이렇게 도로명과 우편번호Zip code가 나와있어서 영국 어디에서라도 우편번호만 알고 있으면 이를 통해 쉽게 위치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쁜 배색과 폰트 크기로 글자들을 배열한 타이포그라피 안내판Sign은 보는 사람의 기분까지 즐겁게 합니다. (실제로 너무도 심플하고 이뻐서 저는 저 안내판을 20분 이상 멍하니 쳐다보고 있었죠. :D)

 

 

초록색 하면 어떤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저요? 저에게 초록색이란? .. 우선 자연. 그리고 안전함이 떠오릅니다.


<사진 8 – 구급의 이미지에 녹색을 적용!>

 

어때요? 이런 녹색의 이미지를 잘 활용한 예입니다. 몸이 안 좋을 때 초록의 옷을 입은 분들을 보면 내 몸이 알아서 도움을 청하러 움직일 것 같지 않나요?

 

분량의 제한과 소재의 제한 때문에 더 많이 소개해드리지 못한 점 너무 아쉽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습니다. 여러분께서도 런던을 방문하시고 생활속에 녹아들어 있는 디자인 요소들을 경험하면서 디자인의 즐거움과 순기능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가지시면 좋겠습니다. 관광지와 명소만 구경하기에 런던엔 매력적인 것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사진 9 – 템스Thames강에 정박해 있는 HMS Belfast의 설명>





 


THE PART OF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



소셜 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다

런던 올림픽은 최초의 소셜 올림픽이라고 불립니다. 2008 베이징Beijing 올림픽 당시 전세계의 트위터 이용자는 20085백만명, 페이스북 이용자는 1억명이었으나, 금번 2012년 런던 올림픽이 펼쳐지고 있는 시점에서는 트위터 14천만명, 페이스북 9억명 등으로 각 3, 9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또한 올림픽을 즐기는데 있어 새로운 테크놀로지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눈으로 보는 현실에 가상현실을 접목시킨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도 현실화되어 우리는 중국의 쑨양선수가 세계 기록을 몇초나 앞당기고 있는지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한국의 방송사가 선보인 다트피쉬라는 기술을 통해 우리는 한국의 핸드볼 대표팀이 상대팀의 골대에 꽂아 넣은 공의 궤적도 볼 수 있습니다.


<사진 1 - 선수들의 움직임을 역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의 발전과 3G/4G로 불리우는 초고속 무선통신망이 갖춰진 뒤 처음 열리는 올림픽이기 때문에 더욱 세상의 주목받고 있는 런던 올림픽, 그렇기에 이런 테크놀로지의 발전에 따른 올림픽의 변화를 놓치면 올림픽의 절반은 놓치는 셈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직접 경험해 본 올림픽 SNS

이번 올림픽 기간, 저의 가장 큰 목표는 올림픽 축구경기를 보는 것이었는데요. 과연 준결승은 언제 시작되는 것일까요?


<사진 2 – 런던 2012 공식 어플리케이션 >


<사진 3 – 유용한 팁도 함께>

별도로 찾아보려고 하지 않아도 알림Notification 창에 떠있는 내용을 읽으면 되겠네요. 트라이애슬론 경기가 진행되는 코스의 90%는 티켓이 필요하지 않으니 무료로 볼 수 있다는 팁도 함께 주는군요.

 

영국의 국영방송 BBC가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은 런던 올림픽 경기를 하루 24시간 생중계해줍니다. 어도비Adobe HTML5 개발 프레임워크Framework인 폰갭PhoneGap으로 만들어져 플랫폼에 관계없이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에 자유롭게 설치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진 4 – BBC의 런던올림픽 어플리케이션>

 

덕분에 일본과 멕시코의 준결승을 보러가던 중에도 저는 갤럭시S3로 영국이 최초로 트라리애슬론에서 금메달을 따는 감동적인 장면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영국의 언더그라운드Underground에선 불가능합니다. 우리나라만큼 대중교통에서 3G/4G네트워크가 잘 갖춰진 나라는 세상에 없으니까요. J)

 

또한 SNS에 있어서도 IOC는 선수들의 트위터의 이용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습니다. 그 일환으로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SNS를 한 곳에 모아 hub.olympic.org로써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 5 – 우리나라 선수의 이름을 쳐보세요>

 

올림픽은 엑스포Expo나 피파 월드컵 FIFA Worldcup과 더불어 세계 3대 빅 이벤트입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올림픽은 스폰서, 선수, 국가에게 브랜드 가치 상승이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우리 삼성도 활발히 올림픽 마케팅을 펼치고 있죠.


<사진 6 – SNS를 통한 삼성의 올림픽 마케팅>

 

! 이런 여러 생각들을 하는 사이 저는 웸블리 스타디움Wembley Stadium에 도착했습니다. 8만이 넘는 인파가 운집한 웸블리는 떠나갈 듯 요동치고 있습니다.


<사진 7 – 8만이 넘는 인파 들끓는 웸블리!>

 

 

웸블리라는 유서깊은 경기장에서 열리는 경기를 관람하게 된 전세계의 스포츠팬들의 열기가 제 가슴을 뛰게 만듭니다.


<사진 8 – 정말 치열했던 경기>

경기는 정말 박진감 넘쳤습니다. 멕시코를 응원하던 사람들의 열렬한 축제의 한가운데서 빠져나온 저는 또다시 갤럭시 S3를 켭니다. 직접 경기장에 가진 못해서 아쉽지만, 바로 이어지는 한국과 브라질의 축구경기를 실시간으로 감상하면서 아쉬움을 달래야겠습니다.



<사진 9 – 이기는 편 우리편!>






THE PART OF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